배구

삼성화재-KB손해보험, 이강원, 김정호 1대1 맞트레이드

일병 news1

조회 120

추천 0

2018.11.09 (금) 10:46

수정 1

수정일 2018.11.09 (금) 16:29

                           

삼성화재-KB손해보험, 이강원, 김정호 1대1 맞트레이드



[더스파이크=서영욱 기자] 올 시즌 남자부 첫 선수 이동이 발생했다.



 



 



9일 KB손해보험과 삼성화재는 이강원과 김정호를 맞바꾸는 1대1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2018~2019시즌 도드람 V-리그 시즌 중 첫 번째 트레이드 소식이다.



 



 



새롭게 KB손해보험에 합류한 김정호는 2017~2018시즌 신인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4순위로 삼성화재에 지명된 윙스파이커다. 지난 시즌 33경기에 나와 47점을 올린 김정호는 올 시즌 주로 원포인트 서버로 나섰다.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게 된 이강원은 지난 시즌보다 팀 내 입지가 좁아진 상황이었다. 지난 시즌 35경기(13세트)에 출전해 393점을 올렸지만 올 시즌은 6경기 13세트 출전에 그쳤다. 팀 내 아포짓 스파이커 경쟁자인 강영준과 출전시간을 나눠 가졌고 새 외국인 선수 역시 아포짓 스파이커인 펠리페가 오면서 역할이 애매해졌다.



 



 



김정호를 영입한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김정호는 아직 어린 나이임에도 준수한 공격과 수비 능력은 물론, 서브 능력도 갖춘 선수다. KB손해보험 스타일에 잘 어울리는 자원이다. 빠른 시일 내로 적응해 팀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삼성화재 신진식 감독은 “이강원은 윙스파이커 포지션도 소화 가능한 멀티 플레이어다. 삼성화재 공격 전술에 다양성을 심어줄 수 있는 선수가 되리라 생각한다”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사진/ 더스파이크_DB(문복주, 유용우 기자)   2018-11-09   서영욱([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