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강정호, 피츠버그 복귀 1년 300만+보너스 250만$

일병 news1

조회 424

추천 0

2018.11.09 (금) 10:02

                           
강정호, 피츠버그 복귀 1년 300만+보너스 250만$

 
[엠스플뉴스]
 
강정호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구체적인 계약 조건이 밝혀졌다.
 
<야후 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강정호가 피츠버그에 남았다. 계약 조건은 보장 금액 1년 300만 달러에 250만 달러의 인센티브가 포함됐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2019시즌 200, 300, 400, 500타석을 달성할 때마다 각각 62만 5000달러를 보너스로 지급받는다. 500타석을 돌파할 경우 최대 550만 달러까지 연봉이 오르는 구조다.
 
이는 2015년 메이저리그 진출 당시에 맺었던 계약에 포함되어 있던 조항인 2019시즌 팀 옵션 550만 달러와 일치하는 금액이다. 피츠버그는 2018시즌 종료 후 강정호와의 팀 옵션을 실행하지 않았으나, 그에 준하는 조건으로 강정호와 재계약을 맺었다.
 
피츠버그 단장 닐 헌팅턴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강정호가 2019시즌 타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느꼈기 때문에 그를 재영입했다. 경쟁과 다양한 옵션은 모든 조직에게 중요하며, 이 계약은 우리에게 두 가지 모두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강정호는 2015년 포스팅 제도를 통해 피츠버그와 4년 11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2015시즌 126경기에 출전해 15홈런 58타점 타율 .287 OPS .816 WAR(대체선수 대비 기여승수) 3.7승을 기록하며 NL 올해의 신인 투표 3위를 기록했고, 무릎 수술을 받고 복귀한 2016시즌에는 103경기 21홈런 62타점 타율 .255 OPS .867 WAR 2.1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2016년 말 음주운전이 적발되면서 2017시즌을 통째로 결장했고, 2018시즌 막바지에서야 빅리그에 복귀할 수 있었다.
 
피츠버그가 2018시즌 종료 후 팀 옵션을 행사하지 않으면서 강정호는 FA가 됐다. 하지만 이번 계약을 통해 강정호는 내년에도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있게 됐다. 
 
이현우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