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투데이★] ‘3점슛 5개’ 양희종 “가드들 패스 얻어먹은 것뿐”

일병 news1

조회 119

추천 0

2018.11.08 (목) 22:46

                           

[투데이★] ‘3점슛 5개’ 양희종 “가드들 패스 얻어먹은 것뿐”



[점프볼=안양/김성범 인터넷기자] 3점슛 5개를 터뜨린 양희종이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안양 KGC인삼공사 양희종은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서 15득점 8어시스트로 팀에 승리(100-94)를 안겼다. KGC인삼공사는 서울 SK와 공동 2위에 올랐다. KT는 시즌 들어 첫 연패에 빠졌다.

이 날 양희종은 외곽에서 뜨거운 감각을 선보이며 KT의 추격을 떨쳐냈다. 3쿼터 KT가 2점 차까지 좁혀오자 첫 3점슛을 가동한 양희종은 이후 3연속 3점슛을 꽂아넣으며 팀에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이 덕에 팀은 두 자릿수 점수 차로 간격을 벌렸고, 양희종은 4쿼터 3점포 하나를 더하며 경기를 마쳤다.

경기 후 인터뷰실에서 “쉽게 이길 수 있던 경기를 어렵게 이겼다. 그런 부분들을 고쳐나가야 한다”라고 운을 뗀 양희종은 이내 그간 있었던 고충을 털어놓았다.

양희종은 “(랜디) 컬페퍼는 포인트가드가 아닌 슈팅가드다. 역할 분담을 하다보니 제 옷에 맞지 않은 옷을 입게 됐다”라며 “코트에서 심적으로 여유가 부족했다. 이겨내야 하는데 역량이 부족해 그러지 못했다”라고 자신을 다그쳤다. “그러나 오늘(7일) 경기는 포인트가드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줘 내 역할대로 플레이를 할 수 있었다. 얻어먹은 것이다”라고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 날 3점슛이 빛났던 양희종은 8개의 어시스트로 동료들의 공격을 살리기도 했다. 특히 오세근에게 이어진 패스 중 7개가 A패스로 이어지며 발군의 투맨 게임을 발휘했다.

이에 대해 양희종은 “경기 전 (오)세근이와 픽게임을 가져가자고 대화를 했다”라며 “오래 같이 경기를 하다 보니 손발이 잘 맞는다. 자리싸움에 능한 세근이 덕분에 패스가 편했다”라며 오세근에 힘을 실어줬다.

마지막으로 양희종은 최근 기회를 부여받고 있는 선수들 칭찬도 더했다. 양희종은 “(기)승호, (최)현민, (배)병준이 같은 선수들이 잘해준다. 내가 힘들 거나 (오)세근이가 힘들 때 잘 메워주고 있다”라며 “군대를 다녀온 선수들이 더욱 절실함을 가지고 뛰고 있어 이들이 성장하고 있다고 느낀다”고 인터뷰를 마쳤다.

KGC인삼공사는 10일, SK를 상대로 4연승에 도전한다. 

#사진=박상혁 기자



  2018-11-08   김성범([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