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엠스플 KS] ‘10K’ 후랭코프의 초과근무, 반격 디딤돌 만들었다

일병 news1

조회 548

추천 0

2018.11.05 (월) 22:46

                           
[엠스플 KS] ‘10K’ 후랭코프의 초과근무, 반격 디딤돌 만들었다

 
[엠스플뉴스=잠실]
 
두산 베어스 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반격의 디딤돌을 만들었다. 10탈삼진 역투를 펼친 후랭코프는 개인 첫 한국시리즈 선발 등판에서 승리 투수가 됐다.
 
두산은 11월 5일 잠실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7대 3으로 승리했다. 전날 1차전에서 3대 7로 패했던 두산은 시리즈 1승 1패 균형을 맞췄다.
 
이날 두산 선발 투수 후랭코프의 역투가 빛났다. 후랭코프는 강력한 구위를 앞세워 SK 타선을 윽박질렀다. 사실 1회부터 위기였다. 2루수 실책과 안타 허용으로 1회 초 2사 1, 2루 위기를 맞은 후랭코프는 전날 결승 홈런을 날린 박정권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실점을 막았다.
 
이후 4회까진 삼진 퍼레이드를 펼치면서 후랭코프의 안정적인 투구가 이어졌다. 그사이 두산은 3회 선취 득점과 4회 최주환의 2점 홈런 등으로 4대 0으로 앞서갔다.
 
후랭코프의 첫 실점은 5회에서야 나왔다. 후랭코프는 5회 초 1사 3루에서 김강민에게 희생 뜬공을 허용했다. 이어 후속 타자 한동민을 범타로 막은 후랭코프는 승리 투수 요건을 충족했다.
 
6회까지 삼자범퇴로 넘긴 후랭코프는 퀄리티 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까지 달성했다. 팀이 4대 1로 앞선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후랭코프는 2사 1루에서 김성현을 3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허경민의 송구 실책으로 이닝을 매듭짓지 못했다.
 
결국, 후랭코프는 2사 2, 3루 위기에서 김강민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이어 한동민에게 볼넷을 내준 후랭코프는 박치국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박치국이 추가 실점 없이 7회를 마무리하면서 후랭코프의 승리 투수 요건은 유지됐다.
 
후랭코프는 개인 첫 한국시리즈 선발 등판에서 6.2이닝 5피안타 10탈삼진 2볼넷 3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이날 후랭코프의 총 투구 수는 117구였다. 커터(44개)와 투심 패스트볼(26개), 그리고 체인지업(24개)과 커브(8개)를 다양하게 섞어 SK 타선을 막은 후랭코프였다.
 
두산은 8회 초 위기에서 마무리 함덕주를 올려 9회 초까지 리드를 지켰다.
 
1차전 패배로 부담을 안고 시작한 두산은 후랭코프의 ‘초과근무’로 한숨을 돌렸다. 후랭코프는 올 정규시즌 동안 경기당 평균 5.3이닝을 소화했다. 6이닝을 초과한 등판도 올 시즌 두 차례(7이닝 두 차례)에 불과했다. 가장 중요했던 한국시리즈 2차전 선발 등판에서 6.2이닝을 소화한 후랭코프의 초과근무가 더 빛나는 까닭이다.
 
김근한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