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엠스플 KS] ‘쾌조의 타격감’ 최주환 “2차전부턴 함께 터진다.”

일병 news1

조회 645

추천 0

2018.11.05 (월) 15:46

수정 4

수정일 2018.11.05 (월) 15:50

                           
[엠스플 KS] ‘쾌조의 타격감’ 최주환 “2차전부턴 함께 터진다.”


 


 


[엠스플뉴스=잠실]


 


두산 베어스 내야수 최주환이 1차전 패배의 아쉬움을 잊고 2차전 팀 타선의 반등을 기원했다. 1차전에서 쾌조의 타격감을 보여준 최주환은 2차전에서도 해결사 역할을 맡을 전망이다.


 


두산은 11월 4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던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3대 7로 패했다.


 


이날 두산 선발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2점 홈런 두 방을 허용하면서 흔들렸다. 두산은 최주환의 3타수 2안타 3타점 1볼넷의 맹타를 앞세워 추격했지만, 끝내 무릎을 꿇었다.


 


최주환은 1차전에서 가장 날카로운 스윙을 선보였다. 3회 말엔 SK 선발 투수 박종훈을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날렸다. 5회 말 1사 만루 기회에서도 최주환은 바뀐 투수 앙헬 산체스의 초구를 통타해 2타점 역전 우전 적시타를 때렸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7회 말 무사 1, 2루에서도 최주환은 바뀐 투수 김태훈을 상대로 8구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었다. 비록 아쉽게 팀은 패했지만, 최주환의 날카로운 타격감이 그나마 위안거리였다.


 


5일 2차전을 앞두고 만난 최주환은 “이제 한국시리즈 경험이 많이 쌓여서 크게 긴장한 건 없었다. 상대 투수들의 공도 평소와 다르게 느껴지진 않았다. 확실히 큰 경기라 풀카운트 승부에서 스스로 집중력이 달랐다. 또 공격적인 스타일인 산체스를 상대로는 확률적으로 초구를 공략하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 내 타석은 잘 풀렸지만, 팀이 패해서 너무 아쉬울 뿐”이라고 전했다.


 


최주환은 2차전은 1차전 흐름과 다를 거로 확신했다. 1차전에선 다소 몸이 덜 풀렸다면 2차전에선 팀 타선의 엔진 시동이 서서히 걸릴 거란 뜻이었다. 최주환은 “SK가 강팀인 건 인정해야 한다. 만만치 않은 상대지만, 타석에선 항상 자신감을 지니고 쳐야 한다. 2015년엔 1차전에서 패하고도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했다. 이번에도 2차전부터 팀 타선의 엔진 시동이 걸릴 거다. 팀 타선 전체가 어제와는 다른 활약을 펼칠 거로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김근한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를 접수하시겠습니까?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

이전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