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엠스플 현장] ‘번즈가 거기서 왜 나와?’ KIA 울린 최형우 시프트

일병 news1

조회 228

추천 0

2018.10.11 (목) 22:00

                           
[엠스플 현장] ‘번즈가 거기서 왜 나와?’ KIA 울린 최형우 시프트

 
[엠스플뉴스=광주]
 
단 1승이 필요했던 KIA 타이거즈였다. 하지만, 끝내 무득점에 그치면서 오히려 부담감이 커진 KIA다. 특히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앤디 번즈의 ‘최형우 시프트’가 KIA를 제대로 울렸다.
 
KIA는 10월 11일 광주 롯데전에서 0대 4로 패했다. ‘에이스’ 헥터 노에시가 8이닝 4실점으로 긴 이닝을 소화했지만, 팀 타선이 무기력하게 침묵했다.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었다. 최형우가 그 중심에 있었다. 최형우는 KIA가 0대 1로 뒤진 4회 말 무사 1루에서 롯데 선발 투수 노경은의 초구를 통타해 2루수 방면 날카로운 직선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이 타구는 롯데 2루수 번즈의 호수비에 막혀 병살타로 이어졌다.
 
6회 말에도 최형우는 번즈에 막혔다. 최형우는 6회 말 2사 2루 기회에서 노경은과 8구째 승부 끝에 우익수 방면 날카로운 안타성 타구를 날렸다. 하지만, 우익수 방면 외야에 시프트 수비를 서 있던 번즈의 글러브 속으로 타구가 들어갔다. 당연히 적시타라고 생각한 최형우는 허탈한 표정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마지막까지 번즈는 최형우를 괴롭혔다. 최형우는 9회 말 무사 2루에서 롯데 마무리 손승락의 초구를 공략했다. 이 타구 역시 우익수 방면 외야에 서 있던 번즈의 글러브로 거짓말처럼 들어갔다. ‘최형우 시프트’에 추격 의지가 꺾인 KIA는 끝내 적시타 없이 이날 경기에서 패했다. 번즈의 수비에 걸린 최형우의 세 차례 타구가 못내 기억에 남을 KIA의 하루였다.
 
김근한 기자 [email protected]


ⓒ <엠스플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