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미디어데이] 현대캐피탈-한국전력, 전광인으로 이어간 인연

일병 news1

조회 163

추천 0

2018.10.11 (목) 14:00

                           

[미디어데이] 현대캐피탈-한국전력, 전광인으로 이어간 인연



[더스파이크=리베라호텔/서영욱 기자]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의 인연이 미디어데이에도 이어졌다.

시즌 개막을 이틀 앞둔 13일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2018~2019 도드람 V-리그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개막을 얼마 남기지 않고 7개 구단 감독과 대표 선수, 외국인선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미디어데이의 주인공은 역시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이었다. 2017~2018시즌 미디어데이서부터 ‘바로티 사용법’으로 인연을 맺은 두



팀의 관계는 올해도 이어졌다. 비시즌 동안 한국전력의 간판스타였던 전광인이 자유계약(FA)신분을 얻어 현대캐피탈로 이적했고



노재욱이 보상 선수로 한국전력으로 이적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두 팀의 사연은 더욱 풍성해졌다.

각 팀 대표 선수로



전광인과 노재욱이 참석하면서 자연스레 두 팀을 향해 질문이 쏠렸다. 친정팀을 상대로 몇 승을 예상하냐는 질문에 전광인은 “경기는



해봐야 아는 것이다.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세 번 정도 이겨보겠다. 아직 우리 팀이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시즌 치를수록 더



좋아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답했다. 노재욱은 “(전)광인이 형보다 1승 보태서 4승에 도전해보겠다”라며 재치있는 답변을



남겼다.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은 노재욱의 답변에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팀을 떠난 선수들을 향한 친정팀 감독의



덕담도 이어졌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재욱아 잘 있지?”라는 말로 현장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지금에



와서 하는 이야기지만 아끼던 선수였는데 떠나게 돼서 마음이 아팠다. 아쉽지만 이번을 계기로 더 잘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노재욱을 어떻게 활용하면 되냐는 질문에는 “(노)재욱이는 조금 껄렁대는 게 있는데, 그것만 잘 잡아주면 될 것 같다”라고 답했다.



김철수 감독 역시 “전광인 선수 오랜만입니다”라며 재치있는 말로 시작했다. 이어 “(전)광인이는 충분히 더 잘할



선수다. 부상만 당하지 않게 몸 관리만 잘하면 될 것 같다. 현대캐피탈 배구에 빨리 적응했으면 하는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미디어데이부터 묘한 기류를 보이는 두 팀의 2018~2019시즌 첫 맞대결은 11월 1일(목) 오후 7시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예정돼 있다.

사진/ 문복주 기자



  2018-10-11   서영욱([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