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KOVO컵] 승장 신진식 감독 “일본과 경기, 좋은 경험이다”

일병 news1

조회 272

추천 0

2018.09.14 (금) 21:44

                           

[KOVO컵] 승장 신진식 감독 “일본과 경기, 좋은 경험이다”



[더스파이크=제천/이광준 기자] “배울 점 많은 경기였습니다.”

 

삼성화재는 14일 충북 제천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JT선더스와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3-0으로 승리해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신진식 삼성화재 감독은 경기 후 “기본기 좋은 JT와 상대로 쉽지 않았다. 좋은 경험을 했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일본 팀과 경기한 소감이 궁금했다. 신 감독은 “선수들에게 참 좋은 경기라고 이야기했다. 기본기 좋고 빠른 팀과 경기할 땐 블로킹 손 모양이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다 맞고 튀어 나간다. 정석을 잘 할 필요가 있다. 배울 점이 많은 경기였다”라고 말했다.

 

주전 세터 김형진에게는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경기운영 능력이 생각보다 많이 떨어진다. 물론 본인도 더 잘 하고 싶겠지만 생각이 많아 그런 것 같다. 경험을 통해 좋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이어 미들블로커 선수들에 대한 이야기도 풀었다. “지태환, 박상하 두 선수 모두 발이 느리다. 이번에 빠른 팀과 붙으면서 깨달은 바가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 항상 선수들에게 ‘더 빨라져야 한다’라고 말한다. 중앙 선수들 전반적으로 발이 느리다.”

 

삼성 다음 상대는 라이벌 현대캐피탈이다. 신 감독은 “현대캐피탈과 컵 대회서 마주해 다행이고 좋다. 한 팀이라도 더 싸워본 뒤에 가는 것이 좋기 때문이다. 4강전이 좋은 경기가 될 거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사진/ 유용우 기자



  2018-09-14   이광준([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