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KOVO컵] 부코비치 JT선더스 감독 "한국 블로킹 좋아"

일병 news1

조회 173

추천 0

2018.09.14 (금) 21:22

                           

[KOVO컵] 부코비치 JT선더스 감독 "한국 블로킹 좋아"



[더스파이크=제천/이광준 기자] JT선더스 부코비치 감독이 대회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일본 초청팀 JT선더스는 14일 충북 제천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삼성화재와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JT는 3패로 대회를 마감했다. 그러나 무기력한 패배는 아니었다. 삼성화재를 끝까지 위협하면서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부코비치 JT선더스 감독은 “비록 졌지만 기분 나쁘거나 하진 않다. 이번 경기는 지난 두 경기와 비교했을 때 괜찮았다. 특히 이번 경기 첫 번째 세트는 훌륭했다. 그러나 결정적인 순간 점수를 내지 못하면서 무너졌다”라고 경기를 돌아봤다. 

 

이날 JT는 범실 25개로 다소 많았다. 부코비치 감독은 “1, 2세트 특히 많았다. 워낙 이기고 싶은 생각들이 강해서 그랬다. 이기려고 하다가 나온 범실이어서 괜찮지만 안타까운 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일본에서 주로 쓰는 미카사, 몰텐 사 공이 아닌 스타 사 공을 사용한 소감은 어떤지 궁금했다. “공이 다른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이 때문에 졌다고 생각하고 싶진 않다. 스타 공은 미카사 공과는 다르지만 몰텐 공과는 비슷한 면이 많다.” 

 

마지막으로 한국 선수 중 인상 깊었던 선수를 묻는 질문에는 “특정 인물을 꼽기엔 어렵다. 일반적으로 다 잘한다. 한국 블로킹이 특히 좋은 레벨인 것 같다”라고 답변했다. 

 

 

사진/ 유용우 기자 



  2018-09-14   이광준([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더스파이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