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대학리그] 졸전 펼친 강병수 감독 “연세대전 이후 선수들 안일해진 탓”

일병 news1

조회 92

추천 0

2018.09.14 (금) 19:44

                           

[대학리그] 졸전 펼친 강병수 감독 “연세대전 이후 선수들 안일해진 탓”



[점프볼=서울/조영두 기자] 졸전을 펼친 고려대 강병수 감독의 표정의 밝지 않았다.

 

고려대는 14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건국대와의 경기에서 79-72로 승리했다. 전현우(21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와 김진영(22점 7리바운드 6어시스트 3스틸)이 풀타임을 뛰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개막 무패 행진을 이어간 고려대는 정규리그 우승에 한 발짝 더 다가섰다.

 

하지만 경기내용은 좋지 못했다. 잦은 턴오버를 범하며 흐름을 끊었고, 건국대의 빠른 공격에 고전했다. 고려대 강병수 감독은 “선수들이 열심히 뛴 건 칭찬해주고 싶다. 하지만 졸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만족스럽지 못한 소감을 말했다.

 

고려대는 건국대보다 장신 선수가 많았지만 리바운드에서 29-31로 열세를 보이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강 감독은 “높이가 높다고 리바운드를 잡는 것은 아니다. 우리 선수들의 의지가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안일한 정신력으로 경기를 뛰어서 끝나고 선수들에게 쓴 소리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고려대는 슈터 전현우가 오랜만에 득점력을 뽐내며 이름값을 했다. 특히 3쿼터에만 14점을 몰아치며 건국대의 추격을 뿌리쳤다. 강 감독은 “(전)현우는 역시 고려대의 슈터다. 슛의 성공 유무를 떠나서 오늘(14일)처럼 활발하게 움직여서 슛을 던져준다면 그걸로 만족한다”며 흡족해했다.

 

우승을 향해 순항을 이어가고 있는 고려대의 다음 상대는 오는 20일 명지대다. 강 감독은 “잘 준비해야 한다. 오늘 같은 경기를 해서는 안 된다. 지난 연세대와의 경기 이후에 선수들이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다음 경기는 잘할 거라고 믿는다”며 선수들의 분발을 촉구했다.

 

# 사진_점프볼 DB(홍기웅 기자)



  2018-09-14   조영두([email protected])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신고하기

이전 10 페이지다음 10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