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역4년나온 음부와 항문에 손을집어넣고 내장을 들어낸 사망사건

소령(진) 강간두

2범

2016.04.18가입

조회 3,497

추천 0

2019.09.13 (금) 15:13

                           
피해자 : 38세 여성 
 
가해자 : 38세 남성, 피해자의 직장 동료
 
 
1. 퇴근 후 식당에서 함께 합석하여 술을 마심
 
2. 술에 취한 피해자가 넘어지자 가해자가 부축하여 모텔로 감
 
3. 모텔 방에서 피해자의 외음부와 항문에 손을 삽입
 
4. 20-30분 후 피해자 의식 불명
 
5. 가해자와 피해자, 모텔 등에 피범벅
 
6. 모텔 주인 신고로 피해자 병원 후송하였으나 사망
부검 결과
 
 
1. 외음부 외부와 질 아래 항문으로 수직열창
 
2. 질 내부 점막, 근육 열창
 
3. 자궁동맥 파열
 
4. 직장 절단 - 절단된 직장 일부 모텔 방안에서 발견
 
5. 배꼽 위쪽 피하출혈, 우하복부 조직출혈
 
6. 후복막강 광범위 출혈
 
7. 복벽 근육층과 대장 조직 괴사
 
8. 오른쪽 대음순 피하출혈 및 부종
 
9. 양쪽 소음순 점막탈락, 출혈
 
10. 양쪽 넓적다리, 삼굴부위 전면에 가해자의 교흔
 
 
기타
 
넘어져서 생긴 것으로 추정되는 이마, 양쪽 마루, 미간 피하출혈
 
인중, 코, 입술 표피박탈
 
심폐소생술 과정에서 형성된 복장뼈 골절
 
오른쪽 흉강 내 출혈
 
혈중 알코올 농도 0.23%
 
 
- 사인 : 자궁동맥 파열에 의한 저혈량성 쇼크
가해자 진술
 
 
1. 피해자와는 얼굴만 알던 사이
 
2. 피해자와 합석하여 술 마심
 
3. 피해자가 넘어져 모텔로 데려감
 
4. 서로 키스를 하다가 피해자가 성관계를 요구
 
5. 자신은 아내 외에는 하지 않는다며 거부
 
6. 피해자가 가해자의 손가락을 가져와 자신의 외음부에 삽입
 
7. 피해자가 손가락으로 "계속 해 달라, 더 세게 더 세게."라고 요구
 
8. 가해자가 피해자의 질과 항문에 팔꿈치까지 팔 삽입
 
9. 질과 항문에 동시에 손 삽입
 
10. 피해자가 말이나 행동으로 거부한 적은 없고 몸을 떨었음
 
11. 약 20~30분 후 신음을 내던 피해자가 무반응
 
12. 불을 켜니 피해자와 가해자 자신에게 피범벅
 
13. 이에 놀라 손을 씻고 주위에 도움 요청
 
14. 가해자는 "미치겠다, 술이 이렇게 무서운 줄 몰랐다"고 함
참고인 진술
 
 
가해자 직장 동료, 모텔 주인
 
 
1. 가해자의 직장동료가 먼저 모텔로 돌아와서 쉬고 있었음
 
2. 가해자가 피해자를 부축하며 들어옴
 
3. 가해자가 직장 동료에게 다른 방에서 자라고 하여 위층에서 쉼
 
4. 모텔주인이 방 안에서 물소리가 들려 들어감
 
5. 피해자가 의식이 없는 알몸 상태로 누워 있는 것 발견
 
6. 모텔 주인이 (위층에서 따로 쉬고 있던) 직장 동료에게 알리고 신고
 
- 참고인간(가해자 직장동료, 모텔 주인)의 진술은 일치
재판 결과
 
 
1. 1심 재판부
 
 
통상의 성행위 정도를 넘어 음부에 주먹 삽입, 
 
피해자 자궁 후면까지 팔꿈치를 넣었으며 그 과정에서 피해자의 장기를 만지고, 
 
직장을 움켜잡고 강한 힘으로 항문 밖으로 잡아 당겨 직장 일부를 떼어낸 점, 
 
그로 인하여 피해자에게 다량의 출혈이 발생하여 모텔 방 전체에 남았던 점 등 종합하여 
 
상해의 고의가 있었음이 인정됨.
 
 
다만 피해자가 넘어진 후 부축 없이 스스로 일어나 걸었고, 
 
가해자의 부축을 받기는 했으나 스스로 모텔방 안으로 걸어왔다는 참고인 진술을 바탕으로 
 
피해자가 주취로 인하여 반항이 절대적으로 불가능하거나 곤란한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는 어려움. 
 
또한, 피해자의 의사에 반하여 추행하려는 의사가 있었다는 증거가 확실치도 않으므로 
 
 
준강제추행치사 - 무죄
 
상해치사 - 징역 5년
 
 
선고.
 
 
2. 2심 및 대법원
 
 
가해자가 술에 취하여 심신미약 상태에서
 
과도한 성행위 도중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이므로 감형
 
최종 징역 4년형
종합
 
질 내 피스팅으로 인한 심각한 합병증인 질 벽의 열창으로 인한 과다 출혈,
 
그리고 항문 피스팅으로 인한 하부대장의 손상 및 주위 혈관 손상이 병합된 사례.
 
더욱이 손으로 직장까지 뜯어내는 행위는 일반적인 성적행위로는 이해하기 어려우므로
 
가해자에게 성도착증이나 성적 콤플렉스 등과 관련한 정신의학적 평가가 이루어진다면
 
본 사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사료됨.

댓글 3

소위 v설운도

꿈은 이루어 진다

2019.09.15 06:42:20

역시 헬조선 법무부다 4년이라니

전과자 날라가1

2019.09.15 09:24:41

헬조선이네 ㅋㅋ 4년 와...... 판사색기  지 마누라가 저리 당해봐야 사형선고 하지

병장 폐하

승전보

2019.09.15 11:16:03

구역질난다 씨발

신고하기

분류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추천
공지

N스포츠 공식 스포츠토토 정보서비스 출시!!

슈퍼관리자 [NM]프로스트
공지

커뮤니티 게시판 등록 제한 게시물 안내

슈퍼관리자 [NM]프로스트
유머

눈길에서 조깅하는 그녀 [1]

소령 이루릴 10/18 3,123 34
유머

남편들의 술내기 image [1]

소령 이루릴 10/18 2,208 4
유머

방청소 5초만에 하는 방법

소령 이루릴 10/18 3,286 42
유머

다솜이 초딩때 키웠던 토끼의 이름은? [1]

소령 이루릴 10/18 2,876 32
유머

유재석 김종국 이광수 image [1]

소령 이루릴 10/18 1,802 6
유머

새로나온 막걸리카노 후기 [1]

소령 이루릴 10/18 3,502 52
유머

미친 기자들의 어그로 [1]

소령 이루릴 10/18 3,416 54
유머

이효리가 아이돌에 관해 쓴글 image

소령(진) 강간두 10/18 1,879 2
유머

남자라면 필독 가슴핛개론 image

소령(진) 강간두 10/18 2,158 6
유머

시오후키형 필독하3333333333 image

소령(진) 강간두 10/18 1,701 6
유머

중3 딸내미 가방에서 콘돔이 나온다면? image [2]

소령(진) 강간두 10/18 2,249 6
유머

서든어택 레전드 image

전과자 ldeal 10/18 2,143 0
유머

인간 물수제비 [2]

소령 이루릴 10/17 4,108 8
유머

흔한 봉춤

소령 이루릴 10/17 3,440 8
유머

주차의 달인들 [1]

소령 이루릴 10/17 3,816 6
유머

벗기고 나니.... [2]

소령 이루릴 10/17 5,371 6
유머

잘 만들었다...

소령 이루릴 10/17 3,337 8
유머

정체성의 혼란이 온 물고기 image

소령 이루릴 10/17 2,737 4
유머

후방주의!!! [2]

소령 이루릴 10/17 4,230 8
유머

꼬치집 알바 고인물 image [3]

소령 이루릴 10/17 3,032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