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시절 가난했던 손흥민

중령 이루릴

조회 4,984

추천 10

2019.11.11 (월) 15:44

2범

2014.03.24가입

                            

2019년 11월 12일 10시 17분에 베스트로 선정 되었습니다.♡

16.jpg

 

< 손흥민 에세이 일부 발췌 >
 
 
우리집은 가난했다.
 
내가 갓난아이였을 때는 컨테이너에 산 적도 있다고 한다. 
 
아버지는 두세 가지 돈벌이를 하시면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셨다. 
 
학원은 꿈도 꾸지 못했고, 또래 아이들에게는 일상적이었을 게임이나 여행, 놀거리들을 나는 별로 해 본 기억이 없다.
 
축구를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을 때, 아버지께서 나를 데리고 다녀야 한다며 소형 중고차 한 대를 구해오셨다. 
 
120만원을 주셨다고 했다. 
비가 오면 창문 틈으로 빗물이 줄줄 샜지만 그래도 자가용이 생겼다며 우리 가족은 좋아했다.
 
하지만 세상은 정말 차가웠다. 
 
주위에서 아버지가 '똥차'를 몰고 다닌다며 손가락질을 했다
 

17.jpg

 

- 17세 함부르크 유소년 시절 - 
 
 
독일 유소년 구단 시절은 참 힘들게 버텼다. 
한국 식당에 갈 돈이 없어서 허기를 꾹꾹 참았다.
 
유럽에서 뛴다는 판타지의 실사판은 늘 배고픈 일상이었다. 
 
구단 전용 숙소에서 지내야했는데 나처럼 없는 형편에는 감사했으나, 숙소의 식사가 한국인 청소년에게는 너무 부실했다. 
 
시내 한식당에서 끼니를 해결하기엔 돈도 없고, 시간도 없어서 불가능했다. 
 
한국 음식이 너무 먹고싶어 인터넷으로 음식 사진을 검색해 구경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부모님께는 걱정하실까 봐 그런 얘기는 절대 하지 않았다.  
결국 아버지가 한국일을 정리하고 있는 돈 없는 돈 전부 끌어모아 독일까지 날아오셔서 숙소 근처의 가장 싼 호텔을 거처로 삼으셨다. 
 
그때까지 유소년 신분이었던 나는 보수를 받지 못하고 있었다.
 
내가 1군 선수가 되고, 분데스리가에서 골을 넣고, 함부르크 팬들을 열광시킬 때도 나와 아버지는 어렵게 지냈다.
가족과 함께 지낼 집도 없었고, 아버지는 자동차가 없어서 매일 호텔과 클럽하우스, 훈련장 사이를 몇 시간씩 걸어다니셨다.
훈련이 시작되면 갈 곳이 없어 혼자 밖에서 몇 시간씩 추위를 견디며 기다리셨다. 비를 피할 곳도 없었다.   
 
내가 함부르크 1군에서 막 데뷔했을때, 겉으로 보이는 모습과 내 실제 생활은 정말 차이가 컸다.
 
함부르크에서 골을 넣고,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일원으로서 2011 아시안커벵 출전하고, 여기저기서 인터뷰 요청이 쇄도하며 한국 언론으로부터 칭찬이 쏟아질때도 나와 우리 가족은 힘겹게 버티고 있었다.
 
숙소에서 사감 선생님의 눈을 피해 밥솥을 벽장 안에, 밑반찬을 책상 아래 숨기며 생활했다.
'라이징 스타' 아들을 둔 아버지는 매일 몇시간씩 추위를 뚫고 먼 거리를 걸어다녔고, 어머니는 한국에서 매일 마음졸이며 기도만 하셨다. 
 
 

18.jpg

댓글 3

중장 liililiIIliilI

2019.11.12 10:17:14

쏜은 이미 전설이지...

병장 소문난맛집

2019.11.12 12:01:55

손이 앞으로 벌어들일 돈을 생각하면 저 100억은 그냥 서울 아파트 집하나 장만한 수준이지

일병 이니애쓴다

2019.11.12 19:29:54

글 귀찮아서 똑바로 안읽었는데 어렵게 살았는데 100억들여서 아버지가 공원 세웠다고?

신고하기

분류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추천
포토

우왕 image [1]

전과자 기린그림그린기린 07/01 5,172 8
포토

와 진짜 몸매 오지네 image [3]

병장 인스타칼럼 07/01 6,211 7
포토

팔굽혀 펴기하는 처자들 image [9]

소령 함덕주 07/01 5,899 7
포토

여자친구를 위한 스웨디시 마사지 image [5]

소령 함덕주 07/01 5,787 7
포토

돌핀 녀 image [3]

중위 선비가될꺼야 07/01 5,657 6
포토

헬스장 민폐녀 image [4]

소령 함덕주 06/30 5,736 6
포토

먹은팬티 빼기 image [2]

전과자 기린그림그린기린 06/30 5,714 8
포토

수영장 파티를 초토화 시킨 두산 치어리더 누나들 image [1]

소령 함덕주 06/30 5,572 8
포토

단 한장 image [7]

대위 유리피데스 06/30 4,983 6
유머

머리숱의 중요성 image [3]

소령(진) Zion 06/30 5,020 8
유머

1골 1어시한 사기캐 image [4]

소령(진) Zion 06/30 5,272 10
유머

Pc방의 뉴 트랜드 image [5]

소위 신발가게마사장님 06/30 5,272 5
유머

노홍철 집 화장실 수준 image [3]

소위 신발가게마사장님 06/30 4,744 6
유머

신제품 핵불닭 미니 먹어보는 일본인 반응.jpg image [5]

소위 신발가게마사장님 06/30 4,262 5
유머

유세윤의 애무 image [5]

중위 선비가될꺼야 06/30 5,242 7
유머

택시기사가 불륜커플을 태운 썰 image [8]

중위 선비가될꺼야 06/30 4,792 7
유머

내년 빅이벤트 image [7]

소위 신발가게마사장님 06/30 4,412 5
유머

고래 크기 체감 image [7]

중위 선비가될꺼야 06/30 4,367 6
유머

싸인은 희소성 떨어져서 거부함 ㅋ image [3]

소령(진) Zion 06/30 4,519 8
유머

로르가즘 image [4]

중위 선비가될꺼야 06/30 4,908 6
유머

롱보드녀 image [5]

소령 스털링 06/30 4,805 10
유머

아슬아슬한 기차와 헬리곱터 image [1]

상병 유투방스 06/29 3,332 5
유머

헬맷 세척 image [6]

상병 유투방스 06/29 3,593 5
유머

사진 작명의 신 ㅋㅋㅋㅋㅋㅋ image [2]

전과자 OCN호식이 06/29 3,456 6
유머

전설의 천재 말 image [3]

상병 유투방스 06/29 3,932 5
유머

주인의 부드러운 손길인줄 알았으나 뱀인거 알고 놀라는 고양이 image [1]

상병 유투방스 06/29 3,248 5
유머

여친이 전여친에 대해 물어볼때 대처법 image [5]

상병 유투방스 06/29 3,733 5
유머

치안이 좋은 대한민국 image [2]

소령(진) 브롬달 06/29 3,926 6
유머

팅구어라 팅구어라 팅구어라 팅구어라 image [3]

전과자 OCN호식이 06/29 2,998 6
유머

조커도 쌍욕하면서 내려올 계단 image [3]

소령(진) 브롬달 06/29 4,156 5